카이트소식

유수연 테코플러스 대표 “코코넛 껍질 섞은 플라스틱, 환경오염 줄이죠”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1/02/15 (10:57)
조회수
105
 
“환경문제가 심각하지만 플라스틱 용기를 아예 쓰지 않을 수는 없지요.
코코넛 껍질 같은 가공식품 부산물을 플라스틱과 섞어 만들면
그만큼 플라스틱 비중이 줄어 환경·기업·소비자 모두를 위한 적절한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.”

친환경 플라스틱 스타트업 테코플러스의 유수연(사진) 대표는 최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
“폐기되는 부산물을 활용한 이른바 ‘식물 플라스틱’은 친환경적이면서 강도와 기능에서도 일반 플라스틱에 뒤지지 않는다”며 이같이 말했다.

관련기사_바로가기